‘나쁜 녀석들’, 촬영현장도 살벌? “실상은 달랐다”

'나쁜녀석들' 촬영현장

‘나쁜녀석들’ 촬영현장

OCN 하반기 대작으로 주목 받고 있는 ‘나쁜 녀석들(극본 한정훈, 연출 김정민, 제작 얼반웍스미디어)’의 제작진이 화기애애한 촬영현장을 공개했다.

24일 공개된 사진에서 김상중(오구탁 역), 마동석(박웅철 역), 조동혁(정태수 역), 강예원(유미영 역)은 카리스마기를 쫙 빼고 환하게 웃고 있다.

눈빛 하나로 브라운관을 압도하던 김상중은 기존의 진지한 모습 대신, 마동석 앞에서 장난기 가득한 표정을 짓고 있다. 카리스마 강한 배우들이 한데 모인 만큼, 촬영장 분위기도 무거울 것 같은 추측대신 화기애애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제작진은“나쁜 녀석들의 주요 캐릭터가 조직폭력배, 사이코패스, 청부살인업자, 강력계 형사라서 주변에서 촬영장 분위기도 살벌할 것 같다는 얘기를 많이 하신다. 실상은 안그렇다. 주연들이 워낙 베테랑이다 보니, 슛이 들어갔을 때는 숨소리도 못낼 만큼 긴장감이 감돌지만, 휴식시간에는 농담을 주고 받으며 촬영을 즐기고 있다”며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특히 홍일점 강예원이 분위기 메이커다. 극중에서는 박웅철(마동석 분)과 정태수(조동혁 분)이 톰과 제리처럼 아웅다웅하며 ‘남남(男男)케미’로 웃음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송은 10월 4일 오후 10시.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OC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