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이재훈, 테니스 최강 초등학생들에 긴장 ‘웃음 폭발’

쿨의 이재훈

쿨의 이재훈

원조 혼성그룹 쿨의 이재훈이 ‘혼잣말 테니스’로 개그맨 조윤호의 도플갱어에 등극했다.

23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 에서는 ‘예체능’ 테니스팀이 ‘제2의 이형택-전미라’로 불리는 ‘주니어 테니스 명문’ 홍연 초등학교 테니스부를 상대로 맞대결을 벌인다.

그 가운데 개그맨 조윤호의 도플갱어로 등극한 이재훈의 변신이 눈길을 끈다. 이 날 전국 테니스 최강 초등학생들의 등장에 ‘유단자’ 이재훈은 경기 직전까지 시종일관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이재훈은 상대 선수의 공을 받아내는 과정 속에 “긴장하지 말자”, “됐어”, “넘겼어” 등 쉴 틈 없이 터져 나오는 추임새로 웃음을 유발했고 서브 공격을 시도할 때는 “당황하지 말고 툭~”이라고 끊임없이 자기암시를 거는 등 ‘혼잣말 테니스’의 진면모를 발휘해 폭소를 유발했다.

‘예체능’ 제작진은 “이재훈의 자동 추임새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경기에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했다”면서 “테니스 유단자로서 커진 책임감만큼 그 누구보다 뜨거운 테니스 열정으로 경기에 임한 이재훈에게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더 틱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