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로이킴, ‘딜리셔스 뮤직 시티’ 전격 출격…가을밤 달군다

정준영, 로이킴, 라이너스의 담요, 하이니(시계방향으로)

정준영, 로이킴, 라이너스의 담요, 하이니(시계방향으로)

가수 정준영, 로이킴, 라이너스의 담요, 하이니가 ‘딜리셔스 뮤직 시티-치맥 카니발’ 추가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딜리셔스 뮤직 시티–치맥 카니발’은 올 가을 유일하게 카니발 형태로 진행되는 음악 축제다. 음악과 함께 치맥과 관련한 다양한 푸드 콘텐츠와 관객 참여 프로그램이 돋보인다. 최근 3년만의 신곡 ‘러브 미(Love me, feat.김태춘)’를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예고한 라이너스의 담요와 오는 10월 초 새로운 앨범을 발표하는 로이킴, 정준영까지 치맥과 함께 가을 밤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는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 OST ‘가질 수 없는 너’로 주목 받았던 가수 하이니 또한 오랜만에 무대에 오른다.

이로써 1차 라인업 아티스트였던 술탄 오브 더 디스코, 이한철 밴드, 피터팬컴플렉스 등 개성파 뮤지션과 함께 인디 1세대부터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스타까지 총 12팀이 올 가을 밤 치맥과 함께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게 됐다. 음악적 개성과 실력, 대중성까지 한꺼번에 잡은 라인업이라는 평이다.

오는 10월 16, 17일 양일간 상암동 DMC문화공원서 열리는 ‘딜리셔스 뮤직시티-치맥 카니발’은 올 가을 유일하게 카니발을 전면에 내세우는 음악 축제다. 특히 최근 MBC 신사옥 입주 등 ‘핫 플레이스’로 떠오른 상암동 도심 내에서 개최돼 2030세대 관객을 포함해 인근 직장인들의 단체 티켓 구매가 이어지기도 했다.

행사를 주최, 주관하는 CJ E&M 음악사업부문 페스티벌팀 측은 “‘페스티벌=음악’이란 고정관념보다 푸드 콘텐츠를 음악과 함께 강조해 모두가 먹고 즐기는 카니발 형태의 페스티벌이다”며 “관객 참여 콘텐츠도 다양하게 준비돼 있어 진정한 ‘카니발’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