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소이현, “자녀는 너무 늦지 않게…부케는 김국진이 받았으면”

소이현
배우 소이현이 결혼을 앞두고 자녀 계획을 말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10월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 소이현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소이현은 “결혼식 준비는 다 됐다. 이제 식장에만 들어가면 된다. 주례는 없이 양측 아버지가 편지를 읽은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섹션에서 처음 말하는 건데 사회는 주상욱이 맡았다 .고급스럽게 잘 부탁한다”며 당부했다. 또 “개인적으로 부케는 개그맨 김국진이 받아줬으면 한다. 정면으로 던지겠다”고 선언에 웃음을 자아냈다.

자녀 계획에 대해 소이현은 “신혼여행은 아직 계획이 없다’며 “잠깐이라도 가게 되면 동남아를 다녀오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묶여 있는 부분이 많다’며 “그래도 너무 늦지 않게 갖고 싶다”고 돌려 말했다. 또 “인교진은 남편을 원하는데 나는 다 좋다”고 덧붙였다.

소이현과 인교진은 10월 4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더 라움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