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메이트2’ 새롭게 입주 배종옥 “선생님 싫다, 누나라고 해”

배종옥
“누나라고 해.”

배우 배종옥이 한참 어린 후배(?)들에게 “누나”라고 불러달라고 부탁했다.

21일 방송된 SBS ‘룸메이트2’에는 배종옥, 박준형, 써니, 잭슨, 이국주, 오타니 료헤이, 허영지 등 시즌2 새 멤버들이 첫 만남을 가졌다. 새 맴버 중 왕언니인 배종옥은 서울 성북동 셰어하우스에 입주, 멤버들에게 “드라마만 해왔고, 예능은 처음”이라며 “우리 재미있게 지내자”고 자신을 소개했다.

또 “제발 누나라고 해, 선생님이라고 하지마”라고 부탁했다. 이에 박준형은 “누나는 우리 친누나랑 동갑이라서 마음이 편하다”고 친화력을 과시했다. 배종옥과 서른 살 차이를 보이는 21살의 막내 잭슨 역시 “누나”라고 부르며 다가섰다.

강한 카리스마를 내비쳤던 배종옥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선생님이라는 호칭이 정말 싫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