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선글라스 연기 어렵다는 차태현, 상대배우도 마찬가지”

KakaoTalk_20140918_173235712
“시나리오 봤을 때 이렇게 영화가 나올 거라 생각하지 못했다.”

영화 ‘슬로우 비디오’에 출연한 오달수가 밝힌 소감이다.

‘슬로우 비디오’는 남들이 보지 못하는 찰나의 순간까지 볼 수 있는 동체시력을 가진 여장부(차태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오달수는 CCTV 관제센터의 박사 출신 공익요원 병수 역을 맡아 차태현과 호흡을 맞췄다.

오달수는 18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슬로우 비디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시나리오를 봤을 때 양념처럼 재밌게 나올 것처럼 생각했다. 그런데 이렇게 나올거라 생각하지 못했다”며 “호흡이 긴 영화를 많이 안해봐서 이렇게도 천천히 할 수 있구나 생각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오달수는 선글라스를 끼고 등장하는 차태현과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는 “차태현이 선글라스 쓰고 연기하는데 있어 애로사항을 말했지만, 상대배우도 마찬가지”라며 “선글라스를 끼고 있고, 거기에 계속 내레이션을 하고. 그 부분에서 상상을 잘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상상을 해가면서 해야 하는데, 당시 연기할 때 두려움 같은 게 있었다”며 “그런데 감독님께서 잘 하신 것 같다”고 흡족해 했다.

‘슬로우 비디오’는 10월 2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