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현, “영화 주인공들의 최측근이 되는 게 목표”

김강현
“홍보는 ‘슬로우 비디오’에서”

배우 김강현은 10월 2일 같은 날 개봉하는 ‘슬로우 비디오’와 ‘제보자’, 두 편의 영화에 모두 출연했다. 그런 그가 “‘슬로우 비디오’를 홍보하고, ‘제보자’는 마음 속으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김강현은 18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슬로우 비디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시기적으로 같은 날 개봉하게 됐다”며 “‘슬로우 비디오’는 감독님의 전작을 잘 봤다. 그래서 시나리오도 안보고 하겠다고 했다. 반면 ‘제보자’는 오디션을 봐서 합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보자’는 아직 영화를 못 봤고, ‘슬로우 비디오’는 기자회견 자리까지 불러주셔서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홍보는 여기서 해야겠다. ‘제보자’도 잘 나왔다고 하던데, 마음 속으로 응원하겠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슬로우 비디오’에서 찰나의 순간까지 보는 동체시력의 소유자 여장부(차태현)의 사연을 담은 작품. 김강현은 여장부의 측근인 마을버스 운전기사 상만 역을 맡았다. 그는 “작품을 할 때 유명 여배우의 매니저나 최측근이면 좀 더 많이 나온다”며 “그래서 영화 주인공들의 최측근이 되는 게 목표가 있다”고 엉뚱한 이유를 말했다.

이어 “차태현 형님의 측근들이 많다”며 “나도 최측근이 되고 싶다고 했는데 영화로나마 최측근이 돼서 감독님 등 모든 스내프들께 감사하는 마음이 있다”고 연이은 엉뚱한 소감으로 웃웃음을 만들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