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우 비디오’ 차태현 “동체시력은 카메라 기법에 도움”

차태현“동체시력은 카메라 기법의 도움으로.”

차태현이 영화 ‘슬로우 비디오’에서 찰나의 순간까지 볼 수 있는 동체시력의 소유자 여장부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슬로우 비디오’는 남들이 못 보는 찰나의 순간까지 보는 동체시력의 소유자 여장부가 CCTV 관제센터의 에이스가 되어 화면 속 주인공들을 향해 펼치는 수상한 미션을 담은 작품.

차태현은 18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슬로우 비디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독특한 소재가 신선했다”며 “선글라스를 쓴 상태에서 100% 감정을 다 보여드리기 어려웠다. 이 부분이 가장 걱정이었다”고 고충을 전했다.

이어 “말투도 평소에 쓰는 말투가 아니어서 불편하지 않을까 걱정했다”며 “초반에는 불편함이 있더라도 점점 세상 사람과 섞이면서 변화하는 부분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또 찰나의 순간까지 볼 수 있는 동체시력에 대해 그는 “동체시력은 연기로 커버할 수 있는 것보다 카메라 기법에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그리고 뛰지 못하는 건 참고할 만한 영상이 많지 않았다. 그러다가 우연한 기회에 동체시력과 관계 없이 신경 쪽에 문제가 있어 뛰지 못하는 사연을 담을 프로그램을 봤다. 그걸 참고했다”고 말했다.

‘슬로우 비디오’는 10월 2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