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 “내가 좋아하는 캐릭터, 견우 승룡 그리고 장부”

차태현, 슬로우비디오, 변지은

배우 차태현이 영화 ‘슬로우 비디오’ 언론 배급 시사회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견우, 승룡 그리고 장부까지.

차태현이 꼽은 기억에 남는 캐릭터다. 견우는 너무나도 유명한 ‘엽기적인 그녀’에서 맡은 캐릭터고, 승룡은 ‘바보’의 캐릭터 그리고 장부는 ‘슬로우 비디오’에서 차태현이 맡은 인물이다.

차태현은 18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슬로우 비디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내가 좋아하는 캐릭터 중 세 번째 안에는 꼽히는 것 같다”며 말문을 뗐다.

그는 “아무래도 견우란 역할이 기억에 많이 남고, 잘 모르시겠지만 ‘바보’의 승룡 캐릭터가 마음 속에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캐릭터”라며 “장부도 그런 마음이 든다. 많은 캐릭터 중 정이 많이 가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차태현이 연기한 여장부는 남들이 못 보는 찰나의 순간까지 보는 동체시력의 소유자다. 국내 영화에서 보기 드문 캐릭터다. 차태현이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도 이 같은 신선함이다. 또 ‘헬로우 고스트’에 이어 연속으로 김영탁 감독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그는 “소재가 주는 부분들이 그 당시에는 굉장히 신선하게 다가왔기 때문에 이 작품을 하게 됐다”며 “제일 독특한 역할이었다”고 말했다. 또 “전작 ‘헬로우 고스트’는 시나리오 보면서 너무 많이 울었던 기억이 있다. ‘슬로우 비디오’를 봤을 땐 그런 생각은 안했다”면서도 “독특한 소재와 예전에 했던 코미디 작품보다 더 웃기지는 않더라도 이런 역할을 해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슬로우 비디오’는 10월 2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