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미 “메이크업을 안해도 돼 편하게 연기했다”

남상미, 슬로우비디오, 변지은

배우 남상미가 영화 ‘슬로우 비디오’ 언론 배급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선배님들께 묻어가는 기분.”

‘슬로우 비디오’에 출연한 남상미가 이 같은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슬로우 비디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는 김영탁 감독을 비롯해 차태현, 남상미, 오달수, 김강현 등이 참석했다.

남상미는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촬영할 때 느낌보다 더 감동이 느껴져서 깜짝 놀랐다”며 “정말 많이 울었고, 다시 한 번 선배님들께 묻어가는 것 같아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웃었다.  이어 “아이 셋 둔 아버지께서 어찌 이리 순수한지 놀랐고, 오달수 선배는 입만 열만 웃길 것 같았는데 정말 존경하는 마음이 들 정도로 감동이었다”고 자랑했다.

극 중 남상미는 남들이 못 보는 찰나의 순간까지 보는 동체시력의 소유자 여장부(차태현)의 첫사랑이자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뮤지컬 배우를 꿈꾸는 수미 역을 맡았다.

자신의 역할에 대해 “촬영하는 내내 저한테 많이 내려놓으라고, 내추럴한 모습을 원하셨다”며 “삼푸하고 막 나와도 되고, 메이크업을 안해도 됐다”고 웃음을 보였다. 또 “다른 역할을 하면 조금 웃거나 땀만 흘려도 다시 메이크업 수정해야 하는데 수미란 친구가 내추럴한 느낌이어서 너무 편하게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슬로우 비디오’는 10월 2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