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율, 20대 초반 사기만 두 번 당해

배우 신소율

배우 신소율

배우 신소율이 사기를 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신소율은 17일 방송된 KBS2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 출연해 20대 초반 소송을 하느라 활동을 제대로 못했다고 고백했다.

이날 신소율은 “나도 원래부터 내성적이었던 건 아니다”며 “20살 때 데뷔했는데 사람을 너무 좋아하고 믿은 나머지 20대 초반의 나이에 기획사 사기만 두 번을 당했다”고 밝혔다.

신소율은 이어 “소송 하느라 활동을 못해 데뷔가 늦었다”며 “사람을 맹목적으로 좋아하다가는 내가 상처받는게 더 크지 않을까 싶어 일부는 맘을 닫았다”고 덧붙였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