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총사’ 서현진 방에 숨은 정용화, 이진욱에 발각…삼각관계 불붙나

삼총사3

서현진의 방에 몰래 숨은 정용화가 이진욱에게 발각됐다.

14일 방송된 tvN 일요드라마 ‘삼총사’에서는 소현세자(이진욱)가 강빈(서현진)의 방을 방문했다가 박달향(정용화)가 숨어 있는 것을 알아채는 모습이 그려졌다.

숨어있는 박달향을 찾아낸 소현세자는 “이러니 너를 들이지 못하는 거다. 내가 뭐랬냐. 내 우려가 들어맞지 않느냐”라고 말하자 박달향은 “그런 것이 아닙니다”라며 자초지종을 설명하려 애썼다.

이후 박달향을 따로 불러낸 소현세자는 “빈의 안위는 내가 챙길 것. 그 서신이 네 것이라는 것은 빈의 마음이 아직도 네 것이라는 거냐. 내 너의 순정은 높이 산다만 더 이상 봐주지 않는다. 내 말은 늘 귀담아 들어야 한다. 어디까지가 농담이고 어디까지가 진담인지”라며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삼총사’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