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이기광, 처음 맛본 박쥐 고기에 ‘감탄’

이기광

이기광

SBS ‘정글의 법칙 in 솔로몬’의 신입 병만족인 무술감독 정두홍, god 김태우, 비스트 이기광 등이 솔로몬 제도 원주민 마을에서 생존캠프를 치르는 모습이 공개된다.

하나를 얻으려면 하나를 포기해야만 하는 사상 최악의 생존 미션 ‘솔로몬의 선택’을 앞둔 병만족은 본격적인 선택 생존을 앞두고 사보섬 생존캠프’를 통해 이곳 원주민들의 생존 지혜를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실제 생존에서 유용하게 쓰일 과일 탐사, 화산 탐사, 고유 동식물 탐사 등 솔로몬 제도 맞춤형 수업을 진행하던 중 병만족을 경악하게 했던 것은 바로 솔로몬 제도 부족들의 전통 저녁 식사인 박쥐고기다.

이전 ‘정글의 법칙’에도 박쥐가 나온 적은 있지만 실제로 박쥐 고기를 먹어본 사람은 병만족장 뿐이라, 다른 병만족 멤버들에게는 박쥐 고기 먹는 것 자체가 도전이었다. 15기 병만족의 분위기 메이커 god 김태우는 신입 부족 중 가장 처음으로 박쥐 고기에 도전해 “햄 맛 같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비스트 이기광도 용기 내 박쥐 고기를 먹었는데 “훈제 치킨 맛이다”라며 의외의 맛에 감탄했다.

하지만, 카리스마 넘치는 비주얼과는 달리 박쥐 고기와 눈도 못 마주치는 이가 있었으니, 그는 바로 무술 감독 정두홍. 온갖 무술은 전부 다룰 줄 알며 생존 첫 날부터 거침 없이 나무타기를 선보이던 그가 박쥐를 보자 아연 실색하며 “진짜 무섭다. 눈을 못 마주치겠다”며 멀리 떨어져 있었다. 이같은 모습을 본 원주민들은 정두홍이 무술 감독이라는 말을 듣고 폭소 했다는 후문이다.

글. 장서윤 ciel@tena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