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 ‘도리화가’ 출연 확정…류승룡-수지와 호흡

김남길 4

배우 김남길이 영화 ‘도리화가’에 합류한다.

소속사 스타제이엔터테인먼트는 11일 “김남길이 영화 ‘도리화가’의 흥선대원군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영화 ‘도리화가’는 신재효가 채선을 추억하며 그리는 마음을 담아 만들어진 단가. 조선의 판소리 대가 신재효로 배우 류승룡과 그의 애제자 최초의 여성 명창인 진채선 역에 수지가 일찍이 캐스팅되었으며, 극의 가장 중요한 감정의 갈등요소인 흥선대원군 역으로 제작진의 오랜 논의 끝에 이종필 감독이 직접 김남길에게 배역을 제안하여 캐스팅을 완료하게 되었다.

김종필 감독과 김남길은 지난 해 제작되어 개봉을 앞둔 클래식 다큐멘터리 영화 ‘앙상블’에서 제작자와 감독으로 인연을 맺은바 있다.

‘해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김남길은 현재 전도연과 촬영중인 영화 ‘무뢰한’을 9월중에 끝내고 휴식 없이 ‘도리화’가 촬영에 합류할 예정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