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씽’ 배우 박근형, 손자 루한과 놀아주며 ‘손자 바보’ 인증

  • 0

Average Score:

0.0

Summary:

SBS ‘열창클럽 썸씽’ 방송 화면

SBS ‘열창클럽 썸씽’ 방송 화면

배우 박근형이 손자 바보임을 인증, 카리스마 있는 배우로서의 모습과는 상반된 면모를 드러냈다.

10일 방송된 SBS 추석특집 ‘열창클럽 썸씽’(이하 ‘썸씽’)에는 박근형이 뮤지컬배우인 그의 아들 윤상훈과 등장해 다소 어색한 관계를 드러냈다.

박근형은 아들 윤상훈과는 조금 어색한 관계였지만 손자 루한이와는 찰떡 궁합을 과시해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아들 윤상훈은 “저보다도 잘 놀아주세요”라고 말했고, 박근형 또한 “배우 박근형이 아닌 할아버지 손자의 관계로 극과 극의 모습을 저도 발견해요”라며 손자 루한이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윤상훈은 “어렸을 때는 아버지가 너무 무서웠다. 센 이미지셔서, 그리고 바쁘셔서 대화할 기회가 많지 않았다” 라고 밝혔다.

박근형은 이어 아버지라기 보다 배우로서 삶을 살았던 젊었던 날을 고백하며 “다른 아버지들도 마찬가지일 거에요. 부모는 항상 가슴에 돌덩이를 안고 있어요”라며 어린 시절 아들에게 다 주지 못한 사랑을 손자에게 주고 있음을 고백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열창클럽 썸씽’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