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아, “내 가방, 브룩쉴즈 비욘세 힐튼 자매 등이 구매 고객” 인기 실감

SBS '열창클럽 썸씽' 방송화면 캡처

SBS ‘열창클럽 썸씽’ 방송화면 캡처

임상아의 뉴욕 성공기가 화제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열창클럽 썸씽’에서는 뉴욕에서 가방 디자이너로 성공한 임상아의 주요 고객 명단이 공개됐다. 임상아가 공개한 고객 명단에는 브룩쉴즈, 비욘세, 앤 헤서웨이, 다코타 패닝, 힐튼 자매 등 할리우드 톱스타들의 이름이 올라 주위를 놀라게 했다.

임상아는 “여러 연예인들이 내 가방을 보고 ‘사고 싶다’라고 했다. 그런 일들이 다 감사했다”며 “무엇보다 좋았던 건 전설의 여배우 브룩쉴즈가 전화했을 때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임상아는 “브룩쉴즈가 내 가방을 보고 마음에 들어서 사고 싶다고 했다”며 “어릴 적부터 팬이었는데 20% 디스카운트 해줬다”고 말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임상아는 지난 1999년 연예계를 은퇴한 후 미국 뉴욕 파슨스 디자인 스쿨을 거쳐 자신의 이름을 본 딴 ‘상아'(SANG A) 브랜드를 론칭했다. 브랜드 상아의 가방은 미국 21개 매장과 해외 20개국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수작업을 거치는 제품인 만큼 큰 사이즈의 가방은 2,000달러, 작은 사이즈의 클러치는 500달러에서 1,000달러를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열창클럽 썸씽’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