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미, “어머니 뜻 따라 약사됐지만 약국 경영 잘 못해”

KBS2 파일럿 '밀리언셀러' 스틸 속 주현미

주현미

가수 주현미가 어머니의 뜻에 따라 과거 약사로 활동했던 데 대해 들려주었다.

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한 주현미는 노래에 대한 꿈을 뒤로 하고 약국을 개업했던 사연에 대해 털어놓았다. 장녀였던 주현미는 자신의 밑으로 동생 3명의 학업을 책임지기 위해 약사를 선택했던 과거에 대해 전했다.

주현미는 “당시 약사가 되면 사회적으로도 수입도 안정적이라는 엄마의 뜻을 따라 학교를 다녔고 약국을 개업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실제로 약사로서의 삶은 행복하지는 않았다고.

주현미는 “약국 경영은 잘 하지 못했다”라며 “약국에 있는 게 많이 답답했다. 스물 네 살이라는 파릇파릇한 나이에 약국을 지키고 있는 게 답답했다”고 털어놓았다.

주현미는 최근 새 앨범을 내고 컴백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KBS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