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총사’ 유인영, 분노부터 매혹까지 팔색조 매력

유인영

유인영

tvN 일요드라마 ‘삼총사’ 유인영이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지난 31일 방송된 ‘삼총사 3회에서는 미령(유인영)이 방방의(과거 급제자들에게 홍패를 전달하는 공식행사)에서 모습을 드러내는 등 적극적으로 활동을 시작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후금의 귀부인처럼 등장한 미령이 상황과 대상에 따라 변신을 거듭해가는 눈빛을 선보여 더욱 이목을 집중시켰다.

미령은 자신이 죽었다고 생각한 소현세자(이진욱)와 구내관과 방방의에서 마주쳤으나 앞선 만남과는 다르게 눈을 피하지 않고 그들을 향해 선전포고를 하는 듯 눈빛을 쏘는가 하면 급하게 인정전을 빠져나가다 강빈(서현진)과 마주한 미령은 강빈을 향한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며 과거에 좋지 않은 인연이 있음을 암시했다.

이러한 모습과 달리 후금의 사신단 행렬에 쌓여 이동하다 달향(정용화)과 마주친 미령은 잠시 당황하는 듯 하였으나 이내 유혹적인 미소를 보내는 등 반전 매력을 뽐내며 팜므파탈의 진수를 선보였다.

‘삼총사’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vN ‘삼총사’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