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주혁, 상남자부터 반전 모습까지 ‘화수분 매력 작렬’

김주혁

김주혁

배우 김주혁이 화수분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전라북도 군산으로 떠난 ’3색 자유여행’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멤버들은 팀별 ‘3색 자유여행’을 마치고 임피역에 모여 각 팀별로 군산 여행상품 경쟁 프리젠테이션(PT)을 준비했다. 김주혁은 미대 오빠 포스를 폴폴 풍기며 PT를 준비하는가 하면 심사를 위해 정장을 입은 멋들어진 모습으로 다채로운 매력발산의 시작을 알렸다.

시작부터 범상치 않은 매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은 김주혁의 매력은 오랜만에 ‘3G’가 뭉치게 된 야식 복불복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놀라운 유연성을 보이며 게임을 시작한 김주혁은 이어진 윗몸 일으키기에서는 한층 업그레이드 된 남성미를 선보였다. 연신 “주혁이형”을 외치는 동생들을 위해 그는 마이크까지 빼고 “1초에 하나씩만 하면 돼”라며 투혼을 발휘해 초반부터 폭발적인 윗몸 일으키기로 남다른 파워를 보였다.

하지만 전략 없이 무작정 달리던 김주혁은 이내 부들거리며 팔 근육을 이용해 머리카락을 잡아 당기는 더듬이 신공을 발휘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탱이형’ 김주혁의 열심히 하는 모습은 돋보였다.

더불어 김주혁은 ‘3G’ 동생들과 함께 LTE 팀을 방해하기 위해 어깨를 들썩이며 “5! 4! 3! 2! 1!”을 외치는 깨알 귀여움과 자신의 실수에 몹시 다급해 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또 김주혁은 ‘모닝엔젤’로 신세경이 등장하자 순도 100% 리얼 반응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피아노 선율에 페달을 밟듯 발가락을 꼼지락거리며 잠에서 깬 김주혁이 “너 왜 여기 있어?”라며 친한 동생 신세경의 모닝엔젤 등장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지금껏 모닝엔젤로 온 사람들을 보며 기뻐했고 지난 밤 심사하러 온 쇼핑 호스트에게도 발표 도중 “나이가 어떻게 되시나요”, “결혼 하셨나요?”라고 물었던 김주혁이기에 반전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크기가 똑같네”, “맛있어 보인다”라며 신세경이 만든 주먹밥에만 관심을 보이다 연애 상황극에서 직접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신세경은 ‘1박 2일’ 속 김주혁의 모습에 “안쓰러워요”라고 모든 상황을 정리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주혁은 이렇듯 남성미와 귀여움, 반전 모습까지 그 동안 보지 못한 모습들과 한층 업그레이드 된 매력들로 시청자들의 보는 재미를 배가시켰다. 김주혁의 계산 없는 순도 100%의 리얼 매력은 마치 화수분 같아 앞으로의 모습도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1박 2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