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김지훈 엑소 ‘으르렁’ 효과?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왔다 장보리

왔다 장보리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1일 방송된 ‘왔다 장보리’ 42회는 전국기준 33.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30일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30.2%보다 2.8%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자체 최고 시청률이다.

이날 방송된 ‘왔다 장보리’에서는 이재화(김지훈)가 도보리(오연서)에게 청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재화는 도보리, 도비단(김지영) 모녀와 명동 거리를 걷던 중 한 무대에 서서 즉석 프러포즈를 했다. 특히 이재화는 그룹 엑소 ‘으르렁’에 맞춰 춤을 춘 뒤 도보리에게 꽃다발을 선사했다. 이에 도보리 역시 행복한 미소로 이재화의 청혼을 받아줬다.

같은 날 방송된 KBS2 ‘가족끼리 왜 이래’는 25.9%, MBC ‘마마’는 15.4%를 각각 기록했다. SBS ‘끝없는 사랑’은 9.5%, ‘기분 좋은 날’은 5.3%의 시청률로 뒤를 이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왔다 장보리’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