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사나이’ 혜리, 앙탈 애교 선보여…삼촌 팬 무한 좋아요!

'진짜 사나이' 혜리 앙탈

‘진짜 사나이’ 혜리 앙탈

걸그룹 걸스데이 혜리가 거부할 수 없는 애교를 선보였다.

지난 31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이하 진짜 사나이)’에서는 배우 김소연, 홍은희, 라미란, 걸스데이 혜리, 가수 지나, 개그우먼 맹승지, 쇼트트랙 선수 박승희 등의 훈련소 퇴소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훈련소를 떠나며 소대장, 분대장 등과 마지막 인사를 주고받았다. 특히 혜리는 훈련 기간 동안 거침없는 명랑 소녀의 모습으로 체력 2위를 차지하기도 했으며 화생방 훈련에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혜리는 퇴소식에서 눈물을 흘리며 훈련에 대한 설움을 드러냈다.

이에 일명 ‘터미네이터’ 곽지수 분대장은 혜리에게 “말을 바로 합니다. 울음 그칩니다”며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혜리는 울음을 멈추지 못하며 “이이잉”하는 앙탈 애교를 선보였다.

결국 단호했던 곽지수 분대장도 혜리의 애교에 자동적으로 잇몸 미소를 보였다.

라미란은 제작진과의 대화에서 “나도 한 번 앙탈 부릴걸”이라며 아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진짜 사나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