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장보리’ 이유리, 오연서 협박 “비단이 내 딸 찾을 거야”

12

궁지에 몰린 이유리가 오연서를 협박했다.

31일 방송된 MBC 주말 드라마 ‘왔다장보리’에서는 장보리(오연서)와 이재화(김지훈)이 우여곡절 끝에 결혼에 이르는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연민정(이유리)는 문지상(성혁)과의 과거가 들통 나며 궁지에 몰린다. 여기에 보리와 재화의 결혼식이 확정되자 거의 신경쇠약에 걸릴 정도로 불안감에 시달린다.

민정은 보리에게 찾아가 “비단이 내 딸로 찾을 거야. 네가 네 부모 찾았는데 나도 내 딸 찾는 거야”라고 말한다. 이는 어떻게 해서든 결혼을 막아보려는 술수에 불과하다.

보리는 “남편과 시부모 허락을 받았느냐. 죽어도 딸로 키운다면 어쩌겠냐”며 “한 집에서 살며서 큰 엄마 소리라도 들어야겠다”고 말한다. 이 말을 들은 민정의 분노는 극에 달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왔다장보리’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