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장보리’ 이유리 “이 아저씨 좋아하지마 나중에 상처받을지 몰라”

7

궁지에 몰린 이유리가 성혁을 협박했다.

31일 방송된 MBC 주말 드라마 ‘왔다장보리’에서는 장보리(오연서)와 이재화(김지훈)이 우여곡절 끝에 결혼에 이르는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문지상(성혁)이 연민정(이유리)와의 과거를 이재희(오창석)에게 밝히자 민정은 궁지에 몰린다. 민정은 지상에게 “가난한 애들은 비뚤어진 게 재수 없어. 내가 부잣집 며느리가 되니까 벨이 꼬여 죽겠냐”라고 말한다. 지상은 “가장 불쌍한 사람은 바로 너야. 네 엄마한테, 남편에게도 동정 받지 못할 것”이라고 한다.

둘의 이야기가 과열될 쯤에 비단(김지영)이 온다. 비단이 지상에게 ‘착한 아재’라고 부르며 “아줌마가 누군디 그라요. 아재같이 착한 사람이 뭔 잘못 했다고”라고 한다. 그러자 민정은 “이 아저씨 좋아하지마. 나중에 상처받을지 모른다”라고 말한다. 이어 지상에게 “내 말 명심해 날 물고 늘어지면 네 딸 행복도 끝이야”라고 경고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왔다장보리’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