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장보리’ 이유리 “냉정해져라 원하는 걸 얻으면 떠나줄게”

5

궁지에 몰린 이유리가 바빠졌다.

31일 방송된 MBC 주말 드라마 ‘왔다장보리’에서는 장보리(오연서)와 이재화(김지훈)이 우여곡절 끝에 결혼에 이르는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연민정(이유리)는 재희(오창석)에게 문지상(성혁)과의 과거를 들켰다. 재희는 크게 분노한다. 민정은 “둘이 할 일이 남아있다. 당신을 포기하지 않겠다. 당신 목적 이룰 때까지 날 이용하라”고 말한다. 즉, 회사를 물려받을 때까지 힘을 합치자는 것이다.

재희는 보리와 재화의 결혼소식을 알고 더욱 분노한다. 거기에 민정이 파양된 것 까지 알게 된다. 최악의 상황에 몰린 것이다. 궁지에 몰린 민정은 화연(금보라)까지 협박한다. 재희에게 외면받은 민정은 “당신이 원하는 거 모두 얻으면 곁에서 떠나줄게”라고 말한다. 그리고 보리와 재화의 결혼을 막기 위해 온갖 수를 동원하기 시작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왔다장보리’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