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장보리’ 이유리, 성혁과 과거 오창석에게 들켜 “저건 사랑이 아니야”

5

이유리가 과거를 들켰다.

31일 방송된 MBC 주말 드라마 ‘왔다장보리’에서는 장보리(오연서)와 이재화(김지훈)이 우여곡절 끝에 결혼에 이르는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영상 속 연민정(이유리)은 지상에게 “선배 올해는 고시 패스해서 결혼하자”라고 말한다. 민정의 과거가 탄로 나는 순간인 것이다. 재희(오창석)는 민정과 문지상(성혁)의 언약식 동영상을 보고 무섭게 흥분한다.

민정은 “내가 바보 같아서 그랬어. 오갈 때 없는 내가 살려고 후회할 짓을 한 거야. 저건 사랑이 아니다. 사랑한 사람은 당신밖에 없다. 정말이야”라고 변명한다. 하지만 재희는 믿지 않고 분노의 싸대기를 날린다.

재희는 지상에게 “내가 더 알아야 할게 뭐냐”고 묻는다. 그러자 지상은 “아직 제대로 시작도 안 했다. 연민정이란 여자를 제대로 알면 상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왔다장보리’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