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좋은 날’ 김미숙-손창민-김윤경 ‘삼각 러브라인’ 점화

0831 기분좋은날_삼각러브라인

‘기분 좋은 날’ 김미숙-손창민-김윤경이 긴장감 돋는 ‘삼각 러브라인’의 불꽃점화를 예고했다.

김미숙-손창민-김윤경은 오는 31일 방송될 SBS 주말극장 ‘기분 좋은 날’(극본 문희정/ 연출 홍성창/ 제작 로고스필름) 38회 분에서 미묘한 삼각관계의 시작을 알리는 삼자대면을 담아낸다. 지난 37회 방송 분에서 출판사 편집장 임지혜(김윤경)는 한송정(김미숙)의 책을 제작하고 있는 호텔 대표 남궁영(손창민)에게 무한 관심을 드러냈던 상태. 명랑쾌활한 임지혜의 저돌적인 면모에 영이 호감을 드러내자, 송정이 은연중에 질투심을 내비치면서 눈길을 끌었던 바 있다.

이와 관련 한 자리에 모인 김미숙-손창민-김윤경이 각기 다른 표정으로 서로를 마주대하고 있는 장면이 포착돼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책을 출판한 기념으로 열린 ‘한송정 작가 사인회’에 송정과 영, 지혜가 참석하는 장면. 사인회를 준비하고 있던 지혜는 영이 오자 환한 미소를 지으며 달려갔고 영의 넥타이를 고쳐주며 마음을 표현했다. 이런 두 사람의 모습에 송정이 탐탁지 않은 듯 못마땅한 미소를 지어 보이게 되는 것. 점점 증폭돼 가는 점입가경 ‘밀당 삼파전’ 로맨스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김미숙은 ‘작가 사인회’를 위해 180도 달라진 ‘반전 패션 스타일’을 선보여 이목을 끌고 있다. 극중 자연스러운 스타일을 고수해왔던 김미숙이 다크브라운 컬러의 롱 원피스에 화이트 롱 카디건을 걸치고 감각적인 페도라를 착용, 스타일리시하면서도 품격 있는 패션을 완성해낸 것. 여기에 편하게 풀어헤친 헤어스타일과 길게 늘어뜨린 귀걸이를 매치,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 변신’을 감행한 셈이다.

김미숙-손창민-김윤경의 아슬아슬한 ‘밀당 삼파전’ 촬영은 최근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교보문고에서 진행됐다. 서점이 영업을 종료한,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장장 7시간에 걸쳐 촬영이 이뤄졌던 터. 제작진은 실제와 다름없는 ‘작가 사인회’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 여러 가지 소품을 준비하는가 하면, 독자들로 등장하는 보조출연자들을 챙기는 등 혼신의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늦은 시간 탓에 서점 전체에 에어컨이 가동되지 않아 김미숙-손창민-김윤경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들이 고충을 겪었던 상황. 손창민은 자신이 들고 다니던 부채를 가져와 김미숙에게 부채질을 해주며 이야기꽃을 피웠고, 김윤경 또한 선배연기자들에게 휴대용 선풍기를 대주며 살가운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달궜다. 찜통 같은 현장 때문에 의도치 않은 NG가 나도 서로를 배려하며 함박웃음을 지어내는 세 사람의 ‘베테랑 배우’다운 여유로움이 촬영장에 활력을 안겨줬다는 귀띔이다.

제작사 로고스필름 측은 “김미숙과 손창민이 만들어나가는 ‘중년 로맨스’에 대한 시청자들의 지지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김윤경의 등장으로 더욱 흥미진진한 삼각관계가 가동됐다. 세 사람이 이끌어갈 ‘밀당 삼파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기분 좋은 날’ 37회 방송분에서는 신혼부부 이상우와 박세영이 오글거리는 ‘염장 신혼 생활’을 그려내 안방극장에 달달함을 안겼다. 극중 서재우(이상우)와 정다정(박세영)은 신혼여행에서 돌아온 후에도 알콩달콩 핑크빛 무드를 이어갔던 상황. 재우는 시아버지 서민식(강석우)과 대화하는 다정에게 질투심을 내비치는가하면, 졸리다며 돌아눕는 다정에게 앙탈을 부리고 간지럼을 태우는 등 끝없는 애정행각을 일삼아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