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 모친상 당해 미국서 급히 귀국 중

이승철

가수 이승철이 모친상을 당해 미국에서 귀국한다.

31일 가요계에 따르면 이승철의 모친은 이날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5세. 평소 효심이 지극했던 이승철은 미국 공식 일정 관계로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해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이승철은 현재 미국 공식 일정을 마치고 현지에서 급거 귀국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철 모친의 빈소는 이승철이 9월 1일 새벽 한국에 돌아오는 대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마련된다. 발인은 9월 3일이다. 이승철은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하버드대학교에서 탈북자청년합창단과 통일노래를 부르며 감동 무대를 선사했다. 이승철은 이날 탈북자청년합창단인 ‘위드유’ 단원 20명과 보스턴 및 버클리 음대생으로 구성된 오케스트라와 함께 하버드 대학교 메모리얼 처치(Memorial Church)에서 통일송 ‘그날에’를 부르는 등 6개월가량 준비해 온 자선 공연을 열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