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이준기 마지막 대본보고 울컥한 이유

ljg123

이준기가 드라마 종영을 앞두고 각오를 전했다.

배우 이준기는 지난 30일 밤 자신의 SNS를 통해 KBS2tv드라마 ‘조선총잡이’의 마지막 대본을 받고 “마지막까지 조선총잡이를 사랑해주고 지지해주는 고맙고 고마운 시청자 분들을 위해서라도 이번 주 다 쏟아야겠어요. 22회보고 울컥울컥! 기대 많이 해주세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준기는 KBS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에서 타이틀 롤 박윤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박윤강은 조선의 청년 무사였지만 총의 위력 앞에 가족을 잃고 총잡이가 돼 민중의 영웅으로 거듭나는 인물이다. 이준기는 박윤강을 연기하면서 액션과 섬세한 감성 로맨스를 동시에 완벽하게 소화해 많은 호평을 받았다.

드라마 ‘조선총잡이’는 그 동안 드라마에서 잘 볼 수 없었던 개화기 시대를 다루며, 칼과 총, 한복과 양복, 액션과 로맨스 등 풍성한 볼거리로 시청자를 사로잡으며,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해왔다. ‘공주의 남자’ 김정민 PD의 화려한 영상미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영웅물 최적화 배우’라는 수식어를 다시 한 번 증명한 이준기의 합은 많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드라마 ‘조선총잡이’는 지난 20회 방송 분에서 윤강(이준기 분)이 궁녀가 된 수인(남상미 분)을 구하기 위해 갑신정변에 참여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관심을 모았다. 종영 2회가 남은 상황에서 윤강과 수인의 사랑은 지켜질 수 있을 지, 역사 속 갑신정변은 어떻게 묘사 될지 기대를 모은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