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어디가’ 정웅인 딸 다윤 우는 모습도 귀여워

2014083101393_0_99_20140831171402

정웅인의 물벼락을 맞은 막내딸 정다윤이 눈물을 터뜨렸다.

31일 방송된 MBC ‘아빠어디가’에서 막내들의 일일 여행이 그려졌다. 수영장에 간 정웅인과 딸 소윤, 다윤 자매가 물놀이를 즐기는 가운데 아빠 웅인이 막내딸에게 호스로 물을 뿌리는 짖궂은 장난을 쳤고 세 살배기 다윤은 울음을 터뜨힌다.

6살 소윤이 동생에게 다가가 안아주며 울지말라고 달래주며 어른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MBC ‘아빠어디가’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