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지창욱, 이광수와 사생결단 뛰고 또 뛰고, 타고 또 타고

지창욱1

지창욱이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 이광수와 사생결단(死生決斷) ‘곶감 커플’을 결성, 의리의 ‘진땀 12종 세트’를 선보였다.

지창욱은 31일(오늘) 방송될 SBS ‘런닝맨’ 211회분 ‘숫자레이스Ⅱ-1470’에서 이광수와 ‘절친 커플’이 되어 미션 수행에 나선다. 2년 터울의 형 동생 사이인 지창욱과 이광수는 2012년 종영된 드라마 ‘총각네 야채가게’에 함께 출연한 후 친분을 이어왔던 터. ‘런닝맨’을 통해 야외 버라이어티에 첫 도전한 지창욱은 이광수와 2년 만에 재회한 것에 대한 기쁨과 오랜 만에 야외 놀이동산에 놀러왔다는 행복감이 어우러진, 부푼 설렘을 드러내며 현장을 달궜다.

무엇보다 지창욱의 ‘진땀 12종 세트’는 이광수와 대한민국 각 지역을 대표하는 놀이동산에서 이뤄지는 스릴만점 미션 퍼레이드를 수행하기 위해, 광주 패밀리랜드를 찾았던 직후부터 펼쳐졌다. 지창욱은 정해진 시간 내에 해답을 찾기 위해 놀이공원을 뛰고 또 뛰는 열혈 의욕을 보였던 상황. 가만히 있어도 땀이 쏟아지는 무더위 속에서 질주를 거듭하면서도, 시종일관 ‘만찢 조각미모’를 빛나게 만드는 특유의 해사한 미소를 잊지 않아 현장의 여심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지창욱은 360도 회전하는, 국내에 하나뿐인 놀이기구 ‘카오스’를 맞닥뜨리는 순간, 엄습하는 공포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광수와 나란히 자리 잡고 앉은 순간에도 경직된 표정을 지어내며 긴장감을 높였던 것. 심지어 드라마 ‘기황후’에서 곶감을 좋아하는 원나라 황제로 열연했던 지창욱의 캐릭터에서 착안, 360도를 거꾸로 회전하는 놀이기구에서 어사모를 쓴 채 곶감을 쟁취해야하는 혹독한 미션이 주어지자, 아연실색하기도 했다. 어사모를 쓴 채 물을 마시며 심호흡을 하는 지창욱의 모습이 제작진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는 귀띔.

그렇지만 미션 실패가 거듭되면서 지창욱은 10여 번이 넘도록 놀이기구를 오르락내리락 해야 했고, 급기야 넋이 나간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초반 이광수의 어사모를 다시 씌워주는가 하면, 휘청거리는 이광수를 부여잡고 다독이는 등 듬직한 ‘형 같은 동생’의 모습을 보였던 것도 잠시 ‘허당남’의 매력으로 현장을 물들였던 것. 하지만 끝까지 “광수 형을 위해서~”를 외치며 고군분투하는 지창욱의 ‘진땀 퍼레이드’가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지창욱과 이광수가 이겨야만 사상 최악의 벌칙을 피할 수 있는 ‘극한의 미션’에서 성공, 공포의 놀이기구에서 탈출할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 측은 “야외 버라이어티에 첫 출연하는 지창욱의 ‘반전 매력’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놀이기구 미션 이후 이광수와 한동안 넋을 놓고 있던 지창욱이 결국 미션을 수행하고 벌칙을 피할 수 있을 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이성재-송은이-김태우-스컬-에일리-임슬옹-지창욱 등이 출연하는, 사상 최악의 벌칙이 가해질, 늦여름 공포체험 ‘런닝맨-1470’편은 31일(오늘) 오후 6시에 방송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