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시크’ 유인나-진이한 VS 유인나-남궁민 누가 더 달콤할까?

tvN_마시크_두커플

tvN 킬링로맨스 ‘마이 시크릿 호텔’ 속 두 커플의 달콤한 대결이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전 부부로 등장하는 유인나-진이한, 새로운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는 유인나-남궁민이 바로 그 주인공. 각기 다른 설렘으로 안방극장을 달달하게 만들고 있다.

먼저, 유인나(남상효 역)와 진이한(구해영 역)은 7년 전 첫 눈에 반해 결혼했지만 100일을 채우지 못하고 이혼한 전 부부 사이로 만날 때마다 아웅다웅 털고 털리는 일명 ‘탈탈’ 커플이다. 시간이 지나고 운명의 장난처럼 새 신랑과 예식 담당자로 재회하게 된 것. 결혼식 전날 진이한은 자신의 흔들리는 마음을 솔직히 고백하기 위해 유인나를 찾아갔지만, 남궁민(조성겸 역)과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 발길을 되돌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남궁민이 유인나를 옹호하자 숨길 수 없는 질투를 쏟아내는 것은 물론, 종종 등장하는 두 사람의 한 편의 동화 같았던 7년 전 달달했던 모습이 애틋한 로맨스를 선보이고 있다는 평이다.

유인나와 남궁민은 이제 막 로맨스를 시작하고 있는 풋풋한 ‘썸’ 단계로 일명 ‘달달’커플. 직장상사와 부하 직원으로 등장하는 두 사람은 특별한 일이 벌어질 것만 같은 호텔을 배경으로 서로를 향한 호감을 드러내고 있다. 전대미문의 살인사건을 맞닥뜨려 두려움에 빠진 유인나를 위로해주고, 달달한 데이트까지 시작하는 모습으로 여심을 제대로 설레게 만들고 있는 것. 특히 남궁민 특유의 명품 목소리로 선보이는 이들의 통화 모습은 방송 이후에도 계속 회자되며 뜨거운 화제를 낳은 바 있다.

생각지도 못했던 삼각로맨스에 빠지게 된 유인나의 로맨스 행보에 많은 귀추가 쏠리고 있는 상황. 때로는 믿음직한 멘토이자 부드러운 매력까지 함께 갖고 있는 남궁민을 선택할지, 뜨거운 사랑을 했던 전 남편 진이한에게 다시 한 번 마음의 문을 열게 될지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오는 9월 1일(월) 밤 11시에 방송하는 ‘마이 시크릿 호텔’ 5화에서는 호텔을 둘러싼 악성 루머를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인 해영(진이한 분)과 수아(하연주 분)의 결혼식을 다시 ‘더 시크릿 호텔’에서 진행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상효(유인나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마이 시크릿 호텔’은 대한민국 최고의 호텔에서 새 신랑과 예식 지배인으로 7년만에 재회하게 된 전 부부 ‘남상효(유인나 분)’와 ‘구해영(진이한 분)’의 꼬일대로 꼬인 결혼식과 전대미문의 살인사건을 그린 16부작 킬링 로맨스물이다. 로맨틱 코미디와 미스터리가 섞인 미스터리 로맨스로 올 여름 달달함과 함께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로 스릴감까지 동시에 선사하며 순항을 시작했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