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좋은날’ 최불암, 국민 아버지의 가슴 찡한 주례사

0830 기분좋은날_37회 리뷰

‘기분 좋은 날’ 최불암이 ‘국민 아버지’다운 심금을 울리는 명품 주례사로 시청자들에게 가슴 찡한 감동을 안겼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주말극장 ‘기분 좋은 날’(극본 문희정/ 연출 홍성창/ 제작 로고스필름) 37회분에서는 할아버지 김철수(최불암)가 손자인 서재우(이상우)와 손자며느리인 정다정(박세영)을 위해 주례를 서는 모습이 담겼다. 파킨슨병에 걸린 부인 이순옥(나문희)을 그간 보살피지 못했던 반성과 60년 해로한 경험에서 우러나온 의미심장한 주례사가 안방극장에 큰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극중 재우와 다정은 우여곡절 끝에 드디어 결혼식을 올리게 됐던 상태. 다정은 “신부 입장”이라는 소리에 맞춰 평생 엄마이자 아빠였던 한송정(김미숙)의 손을 잡고 버진로드를 걸으며, 재우에게 향했다. 재우와 다정은 서로를 마주보고 반지를 교환했고 이어 철수가 주례를 위해 단상으로 올라갔다. 하지만 돋보기를 챙기지 못했던 철수는 미리 준비했던 주례사를 읽을 수가 없었던 터. 이내 “여기 적은 거 보다 진짜 하고 싶은 말은 따로 있었네요”라며 입을 열었다.

“재우야, 다정아”라고 두 사람을 나직이 부른 철수는 “할아버지가 60년 네 할머니와 살며 한 번도 해보지 못한 어려운 일이 있다. 니들이 젊고, 건강하니 대신 해줘라. 할아버지 부탁 들어 주겠니?”라며 운을 뗐다. 그리고는 “오늘처럼 좋은 볕이 있는 날엔 둘이 나가 이불 같이 널어라. 비가 오는 날엔 둘이 앉아 김치전을 부쳐 놓고 막걸리 한 잔하고 기분 나면 노래도 부르고! 눈이 오는 날엔 둘이 손잡고 뛰어가 군고구마도 사먹고 또 미끄러져서 넘어지면 부둥켜안아도 보고!”라고 금쪽같은 부부생활의 지침들을 열거했다.

또한 철수는 “그게 쉬운 일 같아도 살다보면 그 쉬운 걸 자꾸 까먹고 놓쳐. 재우야, 다정이가 아프면 혼자 보내지 말고 다정이 데리고 병원에를 가라”는 말로 파킨슨병에 걸린 부인 순옥을 제대로 챙기지 못했던 미안함을 담은 애끊는 주례사를 전해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나도 이제라도 남은 시간 그렇게 살아볼란다! 재우야! 다정이를 최고로 행복한 여자로 만들어줘라. 그게 남편의 도리다. 다정아. 남자는 단순해서 칭찬 한마디에 목숨도 건다. 재우 칭찬 많이 해줘라. 자기가 최고로 멋진 남자다. 생각하게 만들어 줘. 그게 아내의 도리다”라며 “나도 할머니하고 행복하게 더 잘 사는 모습 보여주도록 노력하마. 그게 부모의 도리다”라고 절절한 마음을 내비쳤던 것. 마지막으로 철수는 “사랑하는 손자. 손자며느리. 재우, 다정아!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내 목숨이 다 할 때까지 너희 부부의 행복과 건강을 위해 기도 하마!”라고 주옥같은 주례사를 마쳤다. 마음을 다해 전하는 철수의 주례사가 시청자들의 코끝을 찡하게 만들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3H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