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 중국 상해동방TV ‘여신의 패션’ 2위

나나_여신의패션2

한국 연예인 최초로 중국 예능프로그램에 합류한 나나가 중국 현지시간으로 30일(토) 밤 9시 15분 방송된 중국 상해동방TV의 ‘여신의 패션(여신적신의, 女神的新衣, Muse Dress, 이하 여신의 패션)’에서 새로운 파트너인 디자이너 최범석과 함께 환상의 호흡을 선보였다. .

복고를 콘셉트로 한 ‘여신의 패션’의 두번째 미션에서 나나는 ‘70년대 하이앤드 패션’을 주제로 그레이 와 네이비가 믹스된 컬러의 베스트와 그레이 컬러의 스커트 팬츠를 선보였다. 특히 ‘70년대 하이앤드’의 트랜드인 모던하고 정갈하고 깔끔한 스타일의 의상은 나나의 늘씬한 몸매와 각선미가 부각되는 하의와 자신감 넘치는 나나의 워킹은 무대를 더욱 돋보이게 했다.

디자이너 최범석은 “베스트는 어떤 옷이든 잘 어울리고 바지도 짧은 치마 같아 보이지만 안이 바지로 되어 있어서 어떤 옷에든 잘 맞춰 입을 수 있다”며 옷을 설명 했다.

그 결과 바이어평가 40%에 현장 관객투표 40% 그리고 함께 출연하는 출연진 평가를 더해 순위가 결정되는 ‘여신의 패션’에서 바이어들의 순위가 지난주 4위에서 이번 주 2위로 급상승 하며 최종 순위 2위에 올랐다.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에도 상위권에 오르며 나나의 저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

이날 나나의 무대에는 중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노래 筷子兄弟(젓가락형제)의 小苹果(작은 사과)를 사용해 무대를 한층 더 뜨겁게 달궜다. 함께 출연한 출연진의 디자이너는 小苹果(작은 사과)를 사용한 무대에 “재미 있고 창의적인 무대 였다”고 평하기도 했다.

이날 나나는 “지난주 2위를 해서 더 부담된다. 꿈은 크게 가지라고 이번에는 1등을 예상한다”면서 각오를 다지며 시작한 런웨이에서 지난주 보다 더 멋진 무대를 선보인 뒤 “통역에게 제대로 설명을 못했던 것 같아 아쉽다”면서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2위 발표 후에는 “너무 너무 만족 한다”고 소감을 남겼다.

지난주 함께 했던 디자이너의 사정으로 갑자기 디자이너를 바꾸게 되는 난항을 겪었음에도 나나는 새로 합류한 디자이너 최범석과의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이며 2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여신의 패션’은 중국 내 최고의 온라인 쇼핑몰을 비롯한 의류 관련 네 개 업체의 바이어들뿐만 아니라 중국 최고의 셀러브리티 들이 스페셜 게스트 및 패널로 자리를 함께 해 매주 주어지는 미션에 대한 평가에 참여 한다.

한편, 나나는 ‘여신의 패션’ 과 더불어 ‘룸메이트’에 이어 지난 18일(월) 공개된 오렌지캬라멜 네번째 싱글 ‘나처럼 해봐요’로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을 넘어 중국에서도 광고계의 러브콜이 쏟아지며 더욱 바쁜 일정을 소화 하고 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플레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