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불후’ ‘마법의 성’ 무대에 1000만원 투자…데뷔 14년차 뚝심

[사진자료] 서인영

30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 밀리언셀러 특집 1부에서 총 7팀의 출연진 중 최고점인 410점을 거머쥔 서인영이 ‘불후’ 무대를 위해 1000만원에 가까운 비용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져 누리꾼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날 ‘불후’ 출연진 중 여섯 번째로 등장한 서인영은 90년대 최고 인기 발라드 중 하나인 ‘마법의 성’을 누구도 예상치 못한 재즈풍의 편곡과 눈과 귀를 압도하는 화려한 무대 구성으로 최고 득점의 쾌거를 이뤘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댄서들과의 군무, 탭댄스, 솔로 무대까지 팔색조 매력으로 당당히 1부 최고점을 차지한 것. 에일리, 홍경민, 다비치, 김경호, 딕펑스 등 내로라 하는 실력파 선, 후배 출연진 사이에서 한 편의 브로드웨이 뮤지컬을 연상케 하는 연출과 무대로 명곡평가단의 시선을 완벽히 사로잡았다.

특히 서인영은 관객을 압도한 9인조 브라스 밴드, 댄서 8명, 퍼커션 1명, 코러스 3명 등 총 22명의 대단위 출연진을 섭외해 세션 구성과 무대 동선, 안무 등을 비롯해 의상과 부채 소품까지 직접 구상하며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미로운 팝 발라드 ‘마법의 성’의 180도 변신에 현장 관객들이 깜짝 놀랐다는 후문. 특히 앨범판매량 기준 100만장 이상을 기록한 곡의 무대를 재현하는 만큼 의상, 소품비 등을 포함해 1000만원에 가까운 비용을 무대 연출비로 과감히 투자해 최고 퀼리티의 무대를 보여주고자 한 서인영의 의지가 고스란히 담긴 것.

서인영 측은 “데뷔 14년차의 내공이 고스란히 투영된 무대”며 “단 한 번의 무대일지라도 최고의 퍼포먼스를 위해 아낌 없는 투자와 노력을 기울이는 서인영의 뚝심과 디테일이 고스란히 투영된 무대였다”고 평했다.

지난 7월 기존의 ‘서인영 컴퍼니’를 ‘EB(Eternal Blossom)’로 회사명을 변경하고 CJ E&M 서브 레이블로 본격 합류한 서인영은 향후 활발한 음악활동을 예고한 바 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