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베트남공연 6천명 팬과 호흡…폭우 속 앵콜

폭우_속_화려한_피날레[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JYJ가 베트남 팬들과 폭우 속에서 특별한 앵콜 무대를 만들었다.

JYJ는 30일 베트남 꾸언쿠바이(Quan khu7)스테디움에서 6천여 베트남 팬들의 환호 속에서 아시아 투어 인 베트남 공연을 마쳤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야외 공연장에서 진행된 이번 콘서트에서 앵콜 무대에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JYJ는 빗속에서 6천 팬들과 함께 호흡하며 장관을 연출했다.”고 밝혔다.

공연 관계자는 “베트남 내 한류 중 가장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JYJ의 정규 콘서트에 베트남 각지에서 몰려든 팬들은 한국어로 노래를 따라 부르며 2시간 동안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또한 2010년 베트남을 첫 방문 했을 때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정규 콘서트로 다시 찾아왔다는 JYJ의 말에 많은 팬들이 눈물을 흘리며 환호했다.”고 밝혔다.

JYJ는 타이틀 곡 ‘Back seat’과 정규 1집 타이틀 ‘인 헤븐(In heaven)’과 ‘겟 아웃(Get out)’ 등을 포함해 총 24곡의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현존하는 최고의 밸런스를 갖춘 실력파 아이돌답게 자신들의 솔로 공연에서도 팝, 록, 댄스, R&B 등 다양한 팔색조 무대를 선보이며 베트남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번 공연의 특별한 점은 대형 스테디움의 야외공연장에서 이루어졌다는 점이다. 평소 대형 음악 공연을 접하기 어려운 베트남 팬들은 JYJ의 대규모 라이브 콘서트에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세 사람의 완벽한 하모니와 ‘비 마이 걸(Be my girl)’, ‘엠티(Empty)’ 등 관객과 함께 호흡하는 무대에서는 6천여 팬들이 함께 춤을 추며 장관을 연출했다.

하이라이트는 폭우가 내리기 시작한 앵콜 무대였다. JYJ와 댄서들은 비를 흠뻑 맞은 채 무대에 올라 더욱 폭발적인 라이브와 생동감 넘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그들의 폭우 속 열창에 함께 비를 맞는 팬들도 더 크게 환호하고 함께 춤을 추며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JYJ는 “비가 오는데너무 신나고 비가 우리를 더욱 섹시하게 보이도록 돕는 것 같다. 베트남 팬들과 보낸 특별한 시간을 잊지 못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 홍콩, 북경에 이어 베트남에서 폭발적 사랑을 받은 JYJ의 아시아 투어(THE RETURN OF THE KING)는 오는 6일 중국 성도 공연으로 이어진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씨제스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