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왜 이래’ 박형식, 남지현 덕분에 보게 된 아버지의 아픔

ㅍ

‘가족끼리 왜 이래’ 방송화면

차달봉(박형식)이 아버지, 순봉(유동근)에게 새 신을 신겨드렸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에서 차달봉은 자신과 결혼하겠다며 충청도에서 서울로 무작정 올라온 서울(남지현) 덕분에 자신이 미처 보지 못한 아버지의 노고를 눈치채게 됐다.

이날 서울은 늦게 돌아온 달봉의 품에 새 신을 안기며 아버지에게 신겨드리라고 말했다. “이런 것 한 번도 해보지 않았다”며 당황스러워하던 달봉은 주춤거리며 아버지에게 다가갔다. 그동안 한 번도 보지 못했지만, 아버지의 신은 낡아도 너무 낡았다.

눈물이 뭉클 솟은 달봉은 아버지에게 “죄송하다”고 말하며 새 신을 신겨드렸고, 아버지는 도리어 그런 아들을 위로하며 “주눅들지 말라”고 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