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형광팬 점심값만 무려 113만원, 정형돈의 패배

'무한도전' 방송화면

‘무한도전’ 방송화면

정형돈이 형광팬의 첫 미션, 점심값 최고가에서 패배해 모든 멤버들의 팬들의 점심값을 계산하게 됐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의 ‘형광팬’에서 멤버들은 팬들과 함께 버스를 나눠타고 식사를 하러 갔다. 이 과정에서 주어진 미션은 “점심 식사 최고가인 팀이 나머지 팀의 식사까지 계산하는 것”이었다. 그 결과, 멤버들 사이 신경전이 펼쳐졌다.

먼저 박명수와 정준하 팬들은 각각 햄버거와 휴게소 등에서 단촐하게 식사를 해결해 애초에 후보에서 제외됐다. 박명수 팀은 각각 7만3,000원, 20만2,000원이 나왔다.

하지만 유재석, 하하, 노홍철, 정형돈은 모두 고깃집으로 향했다. 고깃집에서도 서로를 견제하던 멤버들. 우선 노홍철 팀은 93만2,000원이 나왔다. 이어 정형돈 팀은 113만원이 나왔지만, 몰래 89만6,000원이 나온 하하팀과 영수증을 바꿔치기해 계산했다. 이외에도 박명수가 나서 조명감독 박승철까지 투입시켜 더 먹도록 했지만, 유재석팀은 37만원이 나오는 것에 그쳤다.

결국 이날 제작진이 명확하게 판별해 최고가가 나온 멤버는 정형돈으로 당첨됐다. 정형돈은 “출연료가 들어오는대로 12개월 분납으로 납부하겠다”며 점심 미션을 마무리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