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여고생 팬, “정형돈 내 첫사랑, 못생겼다 하지말라”

'무한도전' 방송화면

‘무한도전’ 방송화면

정형돈의 여고생 팬, 정은 양이 MBC ‘무한도전’ 멤버들을 잘생긴 팀, 못생긴 팀으로 나눳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의 ‘형광팬’에서 멤버들은 팬들과 함께 가평 연수원에서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팬들과 진솔한 대화를 나누던 중, 정형돈의 여고생 팬이 나서 “정형돈은 내 첫사랑이고 내 눈에는 누구보다 잘 생겼는데, 자꾸 못생겼다고 하면 속상하다”며 울먹였다. 같은 정형돈 팀에서도 외면받는 이 발언에 정형돈은 “여러분, 여고생이에요”라며 그 감성을 존중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여고생 팬은 멤버들을 잘생긴 팀, 못생긴 팀으로 나눴다. 그 결과, 정형돈과 하하, 유재석이 잘 생긴 팀으로, 박명수와 정준하, 노홍철이 못생긴 팀으로 선정됐다.

이외에도 이날 하하의 한 팬은 “하하가 유재석의 노예생활만 10년을 했다. 조선시대라면 문서 찢어준다. 이제 2인자로 올라서야 한다”고 외쳐, 도리어 하하가 당황스러워하는 일도 있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