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홍진영, ‘매실’ 조성모와 얽힌 과거, 남궁민에만 고백

'우결' 방송화면

‘우결’ 방송화면

홍진영이 과거 ‘매실’ 조성모와의 얽힌 사연을 고백했다.

홍진영은 30일 오후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4′(우결4)에서 자신의 고향 광주로 내려가는 길, 남편 남궁민에게 과거를 고백했다.

이날 홍진영은 “어렸을 때, 거리에서 연예인이 타고 가는 밴을 보고, 무슨 생각에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그 문을 그냥 열어버렸다”라고 말했다. 이에 남궁민이 “그게 바로 너였니? 나 그런 것 많이 당했다”고 말하며 웃었다.

홍진영은 “그런데 그 밴에 타고 있던 분이 바로 조성모 선배였다”고 말했고, “이후 조성모 선배님을 만났을 때도 이 이야기는 한 번도 한 적이 없다”고 했다.

이날 속마음 인터뷰 시간, 홍진영은 “당시 조성모 선배님은 매실 광고 속 특유의 손동작을 하고 있었다”며 “조성모 선배님, 광주에서 어여쁘장한 소녀가 바로 저였다”고 말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