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주혁-김준호-김종민, 야식으로 다시 뭉친 3G 삼형제…LTE 위협?

1박2일_3G 신공 퍼레이드

‘1박 2일’ 김주혁-김준호-김종민이 ‘3G 신공’ 퍼레이드를 펼친다. 야식 복불복에서 다시 만난 3G가 스트레칭+다리찢기+더듬이 신공으로 안방극장에 웃음폭탄을 투하할 예정이어서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31일 오후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전라북도 군산에서의 ‘3색 자유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다시 만난 3G가 각종 ‘신공 퍼레이드’를 펼치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종민이 김주혁과 김준호의 도움을 받아 스트레칭을 하고 있는 모습과 함께 김준호가 다리찢기 신공을 발휘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김종민은 남다른 유연성으로 편안한 표정인 반면, 김준호는 몸에 잔뜩 힘을 주고 한껏 악을 쓰며 투지를 발휘하고 있어 두 사람의 극과 극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이는 자유여행을 마치고 임피역에 모인 ‘1박 2일’ 멤버들이 야식 복불복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으로, 오랜만에 ‘3G’와 ‘LTE’로 팀을 나눠 야식재료 빙고를 통해 각 메뉴마다 지정되어 있는 게임을 펼칠 예정. 그런 가운데 ‘3G’는 그 어느 때보다 남다른 단결력을 보이면서도 특유의 재간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맏형쥐’ 김주혁이 자신의 머리를 잡아당기며 윗몸 일으키기를 하고 있는 모습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김주혁은 운동으로 다져진 울끈불끈 팔 근육으로 ‘더듬이 신공’을 발휘, 열혈 윗몸 일으키기를 하는 그의 모습에 멤버들은 팀을 막론하고 모두 한마음으로 “가능해~ 가능해”라며 응원을 보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과연 야식으로 다시 뭉친 ‘3G’ 김주혁-김준호-김종민은 어떤 활약으로 얼마나 큰 웃음을 선사할지, 신공 퍼레이드를 보여준 만큼 LTE를 꺾고 야식 재료를 획득할 수 있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다시 뭉친 ‘3G’ 김주혁-김준호-김종민의 활약은 오는 31일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KBS2 ‘1박2일’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