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 압도적인 관객수로 한국 영화계 최고 매출액 달성

명량

영화 ‘명량'(감독 김한민)이 관객수 뿐만 아니라 매출액에서도 신기록을 기록했다.

30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상망에 따르며 ‘명량’은 29일 개봉 31일째 약 1,284억 8,109만 원의 매출액을 기록해 신기록을 달성했다. 이는 국내 1,362만 명의 관객수를 기록한 할리우드 영화 ‘아바타’의 매출액 1,284억 4,709만을 넘어선 기록이다.

‘아바타’는 3D 관람객이 높은 비중을 차지해 매출액이 높았지만, ‘명량’은 1,600만 명이 넘는 압도적인 관객수로 매출액 기록을 갈아치웠다.

‘명량’은 인기에 힘입어 영화뿐만 아니라 출판, 관광, 식품, 금융, 완구 등 사회 전반에 경제 효과를 파생시키고 있다. 김훈 작가의 ‘칼의 노래’ 등 관련 도서 판매량도 급증했으며 관광 상품 개발에도 나섰다. 이순신 관련 유적지에도 관광객들이 큰 폭으로 늘었다는 소식이다.

‘명량’은 1597년 임진왜란 6년, 단 12척의 배로 330척에 달하는 왜군의 공격에 맞서 싸운 역사상 가장 위대한 전쟁 ‘명량대첩’을 그린 전쟁액션대작으로, 29일까지 누적관객수 1,666만 2,030명을 기록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