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부산 수해 피해자들 위해 1억 원 기부…”추석 앞두고 마음 아파”

박해진

박해진

배우 박해진이 부산 수해 피해자들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박해진의 소속사 WM컴퍼니는 텐아시아에 “박해진이 직접 부산적십자사에 전달했다”며 “부산 출신인 박해진이 추석 연휴가 다가오는데 제대로 명절을 못보낼 것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뜻을 담았다”고 전했다.

박해진은 앞서 세월호 사고를 돕기 위해 한국 유니세프에도 기부하는 등 나눔 활동에 앞장서왔다. 또한, 중국에서는 자신의 이름을 건 롯데시네마 브랜드관의 수익금 전액을 현지 어린이들의 긴급 수술비용으로 기부하고, 자선재단 ‘모친수조’에서 최초로 한국인 홍보대사로 선정돼 박해진은 최고 영향력 있는 공익배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박해진은 현재 케이블채널 OCN드라마 ‘나쁜녀석들’에 캐스팅됐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WM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