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왜 이래’ 박형식 남지현 서강준, 청춘의 질주…삼각 로맨스 본격 시동

박형식 남지현 서강준 질주

박형식, 남지현, 서강준이 풋풋한 삼각 로맨스의 시작을 알리며 주말 안방극장을 설레게 하고 있다.

KBS2 새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의 차달봉(박형식)과 강서울(남지현), 윤은호(서강준) 세 사람이 서로 손을 붙잡고 거리를 질주하는 스틸컷이 공개돼 삼각 로맨스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 박형식과 서강준이 남지현을 가운데 두고 즐거운 표정으로 거리를 달리고 있다. 박형식은 남지현과 손을 맞잡고, 서강준은 남지현의 팔목을 붙들고, 쫓아오는 경찰을 따돌리며 마냥 신나게 달리고 있다.

아이처럼 좋아하며 달리는 세 사람의 모습에서는 싱그러운 청춘의 열정이 그대로 느껴진다. 세 사람은 그저 지금 함께 달리고 있는 이 순간을 마음껏 만끽하고 있다. 누군가의 시선도, 누군가의 간섭도 지금 세 사람에겐 아무런 방해가 될 수 없을 것 같아 보인다.

활기찬 모습으로 달리고 있는 세 사람의 모습이 공개되면서 이번 주 달봉-서울-은호의 삼각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12년 전 계곡에서 벌어졌던 사건의 전말과, 절친했던 달봉과 은호가 눈만 마주쳐도 열 받는 사이가 된 사연은 무엇인지, 달봉과 서울, 은호가 펼치는 청춘 스토리가 오늘 저녁 ‘가족끼리 왜 이래’ 5회 방송을 방송을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KBS2의 새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는 자식들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이 시대의 자식바보 아빠가 이기적인 자식들을 개조하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불효소송’을 중심으로, 좌충우돌 차씨 집안의 일상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웃음과 감동으로 전할 휴먼가족드라마다.

‘가족끼리 왜 이래’ 5회는 30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