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수트 입고 침 튀기는 PT전쟁..3색 프레젠테이션 궁금증

1박2일 PT전쟁

‘1박 2일’ 멤버들이 최고의 수트발을 뽐내며 ‘침 튀기는 PT 전쟁’을 벌였다. 멤버들은 야외취침을 면제받을 ‘최고의 여행’으로 뽑히기 위해 고군분투, 옷은 달라져도 변하지(?) 않는 처절한 ‘야생 본능’으로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오는 31일 오후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전북 군산에서의 ‘3색 자유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두 명씩 짝을 이뤄 ‘자연-역사문화-맛’ 여행을 떠난 멤버들이 야외취침 복불복으로 ‘군산 최고의 여행상품’ PT에 나선다.

자유여행을 마무리하고 베이스캠프에 당도한 멤버들은 팀 별로 각자 방으로 직행, 하룻동안의 여행을 돌아보며 각자의 전략대로 PT 준비에 열을 올렸다. 야외취침이 걸린 것은 물론, 자신들이 하룻동안 여행했던 테마로 여행상품을 만들어 소개한다는 점에서 자존심을 건 불꽃승부가 감지됐다.

자연을 테마로 여행을 한 김준호-차태현 팀은 마치 ‘이벤트학과’ 학생이 된 듯 죽이 척척 맞게 일사천리로 PT를 준비했다. 김종민-차태현은 ‘역사문화’ 테마에 걸맞게 마지 ‘역사학과’ 학생처럼 진중하면서도 맥을 제대로 짚은 PT 준비를, ‘맛’을 테마로 여행을 한 김주혁-데프콘 팀은 PT에 쓸 자료를 준비하며 연필로 선을 긋는 등 마치 ‘미대학생’ 같은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하루 종일 땀을 뻘뻘 흘린 멤버들은 PT에 앞서 예의를 갖추기 위해 모두 수트로 갈아입어 ‘환골탈태’ 한 모습으로 만났는데, 서로 각자 다른 팀으로 만나 경쟁을 펼치게 된 3G 김주혁-김준호-김종민은 멀끔한 모습에 서로를 훑어보며 머쓱해 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악수’를 나눠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공개된 사진처럼 ‘2대 8’ 가르마로 시선을 강탈한 김준호-차태현은 마치 ‘약장수’ 처럼 열혈 PT를, 김종민-정준영은 심사위원에게 큰절부터 올리는 요물 같은 PT를, 김주혁-데프콘은 차분하고 진중한 PT를 선보여 3색 여행만큼이나 개성만점의 PT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PT 중 멤버들은 김종민-정준영 팀을 견제하며 예리한 질문세례를 퍼부어 신경전을 펼쳤는데 정준영은 단호하게 “질문은 거부합니다”라며 형들을 단숨에 제압하는 민첩함으로 웃음폭탄을 안겼다.

과연 시즌3 사상 최초로 펼쳐진 PT전쟁에서 승리의 기쁨을 맛 볼 팀은 누구였을지, 옷은 달라져도 변함없는 요절복통 개성만점 ‘야생본능’의 PT는 오는 31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1박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