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베트남서 첫 콘서트 개최..”설레고 기쁘다” 소감

JYJ 베트남 기자회견 제공. 씨제스

그룹 JYJ가 아시아 팬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밝혔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JYJ가 29일 베트남 호치민 인터컨티넨탈 아시아나 사이공 호텔에서 50여 개의 베트남 현지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Yeah 1 TV, MTV Vietnam 등 주요 TV와 연예 보도 매체 기자 70명이 참석해 JYJ에 대한 뜨거운 취재 열기를 보였다. 현지 기자들은 한국-베트남의 국가간 페스티벌이나 행사가 아닌 정규 콘서트로 베트남을 찾은 JYJ의 공연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밝혔다.

JYJ의 방문은 2010년 박지성 아시아 드림컵프렌즈 참가와 2013 아시안게임 홍보 로드쇼 이후 세 번째다. 김재중은 “베트남에서 정규 콘서트를 진행하는 것은 처음이다. 그동안 방문 할 때마다 JYJ가 함께 공연하러 오겠다고 약속했는데 이렇게 지켜져서 기분 좋고 설렌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와 일본뿐 아니라 동남아 미주, 유럽까지 전 세계에서 공연을 하는 JYJ의 주력하는 무대가 어느 곳인가 라는 질문에는 “우리를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이 있다면 그곳이 우리의 주 무대다”고 밝히며 이번 투어를 다니면서 다시 한 번 아시아 팬들에게 깊이 감사 하고 있다”고 남다른 애정을 밝혔다.

또한 박유천은 “나에게 이번 JYJ 앨범은 음악 작업과 녹음실이 너무나 오랜만이었기 때문에 십 년 전 데뷔 때 앨범을 만들던 설렘과도 같았다. 연말까지 투어가 계속 이어질 예정인데 매 투어가 즐겁다”고 전했다.

김재중은 “개인적으로 팬미팅 때문에 혼자 베트남을 찾은 적이 있다. 그 때 많은 사랑과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 당시 베트남 모자 ‘논’을 선물 받았는데 써보기도 했다. 이번에도 즐거운 추억 많이 가져가겠다”고 말했다.

오랜만에 베트남을 찾은 JYJ의 기자회견에 많은 현지 기자들은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JYJ가 입장하고 기자회견이 끝났을 때 박수가 터져 나오는 한편, JYJ의 진심 어린 베트남을 향한 애정에 관심을 보였다.

JYJ는 30일 저녁(현지 시각 8PM) 베트남 호치민시 꾸언쿠바이(Quan khu7) 스테디움에서 JYJ의 정규 2집 아시아투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씨제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