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선후배 빅뱅 위너, 일본 대형 음악축제 ‘에이네이션’서 함께 빛났다

빅뱅(위쪽)과 위너

빅뱅(위쪽)과 위너

YG엔터테인먼트의 대표가수 빅뱅과 신인그룹 위너가 나란히 일본 대형 음악축제에 출연해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29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이네이션 스타디움 페스비벌(a-nation stadium fes.) 2014 powered by in젤리’에 함께 출연한 빅뱅과 위너는 각자의 개성넘치는 무대로 현장에 모인 5만 5,000명의 관객을 열광케 했다.

위너는 이날 첫 타자로 무대에 올랐다. 처음으로 스타디움에서 라이브 무대를 하게 된 위너는 이날 ‘고 업(GO UP)’을 시작으로 데뷔앨범 타이틀곡 ‘공허해’ 등 총 4곡을 선보였다. 리더인 강승윤은 “오늘 에이네이션이라는 멋진 스테이지에서 처음 스타트를 할 수 있어서 영광입니다. 앞으로도 응원 부탁드립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고 업’의 경우 지난해 말부터 올해까지 진행된 빅뱅의 일본 6대 돔 투어 당시 위너가 오프닝 무대로 선보여왔던 곡인지라 아직 일본에서 위너의 정식 데뷔 앨범이 발매되기 전임에도 많은 이들이 함께 부르며 열광했다.

빅뱅은 올해로 ‘에이네이션’ 두 번째 출연이자 첫날 헤드라이너를 맡게 됐다. 빅뱅의 등장을 알리는 오프닝 영상이 스크린에 나오자마자 스타디움은 흥분에 가득 찼다. ‘투나잇(TONIGHT)’, ‘핸즈 업(HANDS UP)’으로 파워풀한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며 등장한 빅뱅은 이어 ‘판타스틱 베이비(FANTASTIC BABY)’를 선보였다.

‘판타스틱 베이비’의 후렴구에서는 현장에 모인 관객이 다 함께 ‘NA NA NAH NAH WOW FANTASTIC BABY’를 합창하며 이날 공연장 최고의 열기를 보여줬다. 빅뱅은 ‘가라가라 GO!!’ ‘하루하루’ ‘배드 보이(BAD BOY)’ ‘코에오 키카세테’ 등 총 11곡의 히트곡 퍼레이드를 선보이며 이날의 헤드라이너이자 엔딩 무대다운 열광적인 시간을 이끌어 갔다. 공연 말미에 “11월부터 빅뱅 돔 투어에서 또 만나요”라고 전하며 해외가수 최초로 2년 연속 진행하는 일본 5대 돔 투어를 예고했다.

빅뱅의 일본 5대 돔 투어는 11월15~16일 나고야돔을 시작으로 11월 20~23일 쿄세라 돔 오사카, 12월 6~7일 후쿠오카 야후오쿠! 돔, 12월 20일 삿포로 돔, 그리고 12월 26~27일 도쿄 돔의 총 5개 도시 11회 공연으로 53만 6,000명을 동원할 예정이다.

위너 역시 오는 9월 10일 일본에서 데뷔 앨범 ‘2014 S/S -Japan Collection-‘를 발표하고 일본 투어 콘서트를 시작한다. 총 5개 도시 11회 공연으로 신인으로서는 이례적인 규모로 개최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