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6’ 윤건, 우쭈쭈 삼촌 미소부터 날카로운 심사평까지 눈길

'슈퍼스타K6' 캡처

싱어송라이터 윤건이 온화한 삼촌미소부터 매서운 심사평까지 ‘슈스케가 사랑한 심사위원’으로서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주며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윤건은 지난 2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 시즌6(이하 슈스케6)’ 슈퍼캐스팅 투어 예선 심사위원으로 자리해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그는 그룹 빅뱅의 태양 팬이라는 사춘기 소녀의 마음을 사로잡은 마성의 비주얼과 싱어송라이터로서의 면모가 엿보이는 매서운 심사평까지, 꽉 찬 활약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었다.

이날 윤건은 가수 이승철, 윤하와 한 팀을 이뤄 슈퍼캐스팅 투어 예선 심사에 임했다. 그는 아쉽게 탈락한 참가자 김민욱에게 “고음에서 짜릿하게 한 방을 줘야 한다. 합격시켜야지 했다가 한 번 더 생각하게 된다”고 가감 없는 심사를 했다. 반면 훌륭한 실력을 가진 참가자에게는 아낌없는 극찬으로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3호선 버터플라이의 곡 ‘헤어지는 날 바로 오늘’을 부른 강마음에게 “저 밑에서 소리가 올라오는데 고음까지 빵빵 터진다. 오늘 본 참가자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참가자다”며 환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윤건은 나긋나긋한 말투와 주변을 포용하는 듯한 달콤한 미소로 스튜디오를 훈훈하게 만들기도 했다. 특히 태양의 팬이라는 사춘기 소녀 노소정이 등장하자 삼촌 미소를 보이며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에 노소정은 “자꾸 심사위원으로 태양 있다고 해서 태양 있을 줄 알았는데 윤건이 있었어. 그런데 정말 잘 생겼어”라며 자신을 응원 온 친구에게 윤건을 만난 소감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건은 그동안 ‘슈스케’가 사랑한 심사위원으로 여러 해 인연을 맺어왔다. 시즌2 방영 당시에는 참가자들의 멘토이자 생방송 미션 공개를 위해 출연했으며, 시즌4에서는 부산지역 예선 심사위원으로 자리한 바 있다. 이어 가수 싸이를 대신해 시즌4 생방송 심사위원으로 맹활약하며 기존 심사위원진보다 큰 관심을 받아 화제를 모았다. 진정성 있는 심사평으로 ‘슈스케’를 빛나게 만들었다는 평이다.

윤건은 지난해 미니앨범 ‘코발트 스카이072511(Kobalt Sky 072511)’를 발매해 큰 사랑을 받았으며, 이후 드라마 ‘엔젤아이즈’, ‘총리와 나’ OST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하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net ‘슈퍼스타K6’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