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파비앙, 프랑스 가족 위해 개성만점 선물 구매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파비앙이 광장시장을 찾았다.

2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파비앙이 프랑스에 가기 전 가족들에게 줄 선물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파비앙은 물건이 많다는 소문을 듣고 선물을 살 장소로 광장시장을 선택했다. 파비앙은 누나 선물을 사기 위해 한복 가게를 찾았다. 파비앙은 가게 주인과 은근 슬쩍 흥정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 가게를 찾아 김치맛이 나는 김세트를 구매했다. 파비앙은 직접 김을 붙여 맹구 흉내를 선보여 주위를 폭소케 했다. 계속되는 쇼핑에 배가 고파진 파비앙은 분식가게를 찾았다. 그리고 능숙하게 마약김밥과 떡볶이를 주문했다. 또한 “떡볶이 조금 주세요. 국물에 찍어먹게”라고 말해 주인을 놀라게 했다.

이후 파비앙은 친구들을 위해 센스있는 문구가 쓰인 모자와 삼촌을 위해 3인용 밥솥을 구매했다. 마지막으로 한국의 여성 용품이 유명하다는 말에, 부끄럽지만 누나를 위해 꿋꿋이 계산까지 마치는 모습을 보였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