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파비앙, 누나 위해 여성 용품 ‘꿋꿋이 계산’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파비앙이 여성 용품을 구입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2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파비앙이 프랑스에 가기 전 가족들에게 줄 선물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마트를 찾은 파비앙은 점원에게 여성 용품이 어딨는지 물었다. 한국의 여성 용품이 좋다는 소문에 누나에게 선물하기 위해서였다. 다양한 제품에 파비앙은 “소형 대형 날개 이게 뭐지”라며 당황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어 파비앙은 점원에게 설명해줄 것을 부탁했다. 그러나 점원 또한 남자였다.

파비앙은 결국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뜬금 없이 미안한데, 여자꺼 있잖아. 그 날 쓰는거 있잖아. 뭔지 알지?”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친구는 “니가 그걸 왜 사?”라고 물었지만 이내 자세하게 설명해주었다.

하지만 부끄러운 상황은 계속됐다. 여성 용품에 바코드가 찍혀 있지 않아 계산이 길어졌기 때문이다. 파비앙은 “봉투 좀 먼저 주실래요?”라며 꿋꿋이 계산을 마쳤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