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6’ 19세 여고생 서진희에 이승철 “나랑 성격 닮았네”

서지희
고3 여고생 서진희가 감성 있는 발라드로 심사위원들을 설득시켰다.

29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Mnet ‘슈퍼스타K6’’는 심사위원 이승철, 윤종신, 김범수, 백지영을 필두로 한 지역 예선이 펼쳐졌다.

이날 처음으로 공개된 참가자는 울산에서도 가장 동쪽 끝에서 온 19세 여고생 서진희였다. 서진희는 “나는 집에서 막둥이다. 첫째 언니가 35살, 둘째 언니가 34살이다”라고 전해 놀라게 했다.

이날 서진희는 린의 ‘곰인형’을 부드러운 감성으로 열창했다. 서진희는 울산에서 분식집을 운영하는 엄마와 분식집을 홍보하며 귀여운 소녀 매력을 과시했으나, 곧 노래를 시작하자 진지하게 노래에 몰입해 눈길을 끌었다.

노래를 들은 이승철은 “나랑 성격이 좀 비슷한게, 막 까불다가 노래에 집중을 잘 한다”라며 칭찬했고 다비치 강민경은 “발음이 부정확하다. 자기가 한 것을 모니터링해서 발음에 신경을 썼으면 좋겠다”라며 보완점을 짚어줬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슈퍼스타K3’ 방송화면 캡처